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이마트, ‘매출부진’ 위기탈출 비상구는?‘부츠’ 등 전문점 구조조정…‘선택과 집중’ 전략 통해 승부수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07.25 17:15
  • 댓글 0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대형마트 선두주자인 이마트가 매출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부진한 매출이 점쳐지는 등 경영난이 심각하다. 특히 올해 2분기엔 매출 하락과 함께 사상 첫 적자까지 우려되는 실정이다.

대신증권은 이마트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 예상치를 전년대비 62% 감소한 201억원으로 추정했다. 한화투자증권은 73.1% 줄어든 143억원을 예상했다. 메리츠와 삼성증권은 사상 첫 분기 적자를 점치고 나섰다. 이같은 수치는 현재 유통가에서 전망하는 234억원에도 크게 밑도는 숫자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1분기 74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51% 급감한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도 4조5854억원으로 44% 감소했다. 상반기 목표로 잡았던 영업이익 1000억원에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다. 이마트가 올들어 고전하는 이유는 이커머스 업체들의 성장에 따른 오프라인 매장의 성장 정체를 꼽을 수 있다. 실제 지난달 온라인 쇼핑 시장은 11조원을 돌파하면서 엄청난 성장을 보이고 있다. 게다가 이커머스 업체들이 초저가 정책을 통해 경쟁에 나서면서 심각한 타격을 받은 셈이다.

이에 이마트는 올 초 경쟁 대형마트들보다 앞서 ‘국민가격’프로젝트를 필두로 한 초저가 마케팅에 나섰다. 이커머스에서 시작된 초저가 경쟁에 불을 붙인 것이다. 하지만 다른 대형마트와 온라인 쇼핑몰들 조차 초저가 경쟁에 참여하면서 출혈경쟁은 심화됐고 수익성은 덩달아 하락하는 악순환을 거듭했다. 대형마트 부진뿐 아니라 주류, 편의점 등 이마트가 야심차게 시작한 신사업도 빛을 보지 못했다.

실제로 주력 사업중 하나인 이마트24는 지난 2014년 이후 5년간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이마트24의 영업손실은 ▲2014년 140억원 ▲2015년 262억 원 ▲2016년 350억원 ▲2017년 517억원 ▲2018년 396억원 등 매년 적자를 기록했다. 누적된 적자가 총 1700억원에 달한다.

2017년 런칭한 드러그스토어 브랜드 부츠도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올 하반기 매장 숫자를 절반 이상 축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경영난을 타개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그동안 주력해온 전문점 사업중 실적이 부진한 사업장은 축소하고 기존 대형마트 매장을 리뉴얼하는 등 변신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전문점부문에서 227억원의 영업손실을 입었다. 이 때문에 '부츠'의 경우 이달부터 33개 점포중 절반 가량인 18개 점포가 문을 닫았다. 실적이 부진하거나 비효율적인 전문점을은 구조조정한다는 게 이마트 구상이다.

부츠는 이마트가 2017년 영국 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와 손잡고 야심차게 선보인 전문점이다. 이마트는 부추를 비롯해 노브랜드와 일렉트로마트, 삐에로쑈핑, 몰리스, PK마켓, 피케이 피코크, 와인앤모어, 베이비서클, 토이킹덤 등 다양한 전문점을 운영하고 있다.

이마트는 '부츠' 로드숍 매장을 정리하는 대신 계열사 유통 채널을 활용해 올 하반기에 이마트내 '부츠' 상품을 입점시키거나 신세계TV쇼핑·신세계면세점 등을 통해 판로를 확대한다는 내용의 수정 전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성장성이 두드러지는 전문점들은 출점 확대를 통해 지속적 투자를 진행한다는 것이다. 특히 성장성이 가장 두드러지는 가전제품 전문점 ‘일렉트로마트’의 점포를 공격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게이밍존', '드론체험존' 등 체험형 매장의 콘셉트를 도입한 일렉트로마트는 2030세대 남성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일렉트로마트의 2030 고객 비중은 절반 이상이다.

이마트는 현재 39개점인 일렉트로마트를 하반기엔 50개 안팎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삐에로쇼핑’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여기에 SSG닷컴의 새벽배송서비스 사업도 이마트가 ‘선택과 집중’ 차원에서 던진 승부수중 하나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