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CJ제일제당, ‘글로벌 톱’ 경영인프라 구축경영체질 혁신, 초격자 비즈니스 역량 확보 등 WBC 2030 달성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07.04 16:26
  • 댓글 0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CJ제일제당이 ‘글로벌 톱’ 수준의 경영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월드베스트CJ 2030’ 목표를 달성한다는 게 CJ제일제당의 2030년 비전이다.

CJ제일제당은 이를 위해 국내외 계열사간 업무인프라를 네트워크화하는 글로벌 통합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해외법인의 경영활동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고, 경영 의사 결정 속도 및 정확도 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인수한 미국 슈완스 사례가 대표적인 케이스다. CJ제일제당과 슈완스가 보유한 IT 역량을 바탕으로 생산, 물류, 재무, 회계, 영업, 구매 등 경영 활동 프로세스를 통합관리하는 ERP(전사적자원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국내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도 해외로 확대 적용한다. 국내에서는 이미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반복적인 저부가가치 업무를 제거하는 등 현장 업무 효율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업계에서 선도적으로 ‘e-어카운팅’을 도입했다. 각종 경비 관련 증빙서류를 없애고, 100% 디지털 및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처리하는 재무 효율화 시스템이다.

개인 및 부서 경비 처리 시 발생하는 수기 증빙서류 출력 및 처리, 결재 등을 없애며 재무 업무의 효율을 크게 개선했다. 이 시스템 도입 후 관련 업무에 소요되는 시간을 2000시간 단축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CJ제일제당은 글로벌 법인도 ‘e-어카운팅’ 시스템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업무 환경도 개선한다. 사무실뿐 아니라 회의실, 휴게실 등 다양한 장소에서 자유롭게 접속 가능한 무선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하기로 했다. 7월 말까지 본사에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 뒤 향후 전체 사업장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향후 CJ제일제당은 AI, 빅데이터 등의 디지털 신기술을 바탕으로 현재 운영하는 프로그램도 지속 보완,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다양한 디지털 기반의 혁신 활동을 통해 일하는 문화 선진화에 힘쓰고 있다”며 “글보벌 선진기업 수준의 경영시스템과 인프라 등을 갖춰 궁극적 목표인 WBC 2030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