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포커스]맥주시장 새판짜는 하이트진로 '테라'1초에 10병 팔리는 맥주...5년 적자 맥주사업 턴어라운드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07.03 23:34
  • 댓글 0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1초에 10병 팔리는 아주 쎈 맥주가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하이트진로의 맥주 신제품 ‘테라’다.

'테라'는 상반기내내 불티나게 팔리며 맥주시장 판도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맥주시장 1위 탈환도 시간문제라는 게 하이트진로측 판단이다. 경쟁 맥주회사들이 경계대상 1호로 지목하고 연일 예의주시하는 이유다.

맥주시장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한 '테라'는 하이트진로가 지난 3월 21일 ‘청정 라거'를 표방하면서 선보인 맥주 신제품이다. 테라는 출시 100일 만에 1억병 판매를 돌파하는 등 승승장구하고 있다. 이는 1초당 10병을 웃도는 수준이다. '테라'는 지난달 29일(출시 101일) 기준으로 누적판매 334만 상자(330ml 기준), 1억139만병이 팔렸다. 초당 11.6병이 판매됐고, 국내 성인(20세 이상, 4204만명 기준) 1인당 2.4병씩 마신 셈이다.

역대급 속도다. 과거 맥주 신제품 출시 한 달을 기준으로 보면 테라는 3200만병(330ml 기준) 판매를 돌파했다. 지난 2017년 롯데주류에서 출시한 '피츠'(1500만병)는 물론 1994년 나온 오비맥주의 '카스'(2424만병) 실적보다 훨씬 웃도는 센세이셔널한 판매 수치다.

하이트진로는 맥주 성수기엔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와 같은 추세라면 올해 목표인 1600만상자 판매도 초과 달성할 것으로 하이트진로 측은 예상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5년 연속 지속된 적자를 보였다.

하지만 테라 상승세가 계속될 경우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테라’ 신제품이 하이트진로의 적자 국면을 탈출하는 턴어란드의 신호탄이란 얘기다.

실제로 하이트진로 맥주부문 매출은 매년 내리막을 나타내고 있다. 2013년 9162억원이서 2015년 8391억원, 지난해 7460억원으로 감소했다. 지난 2013년 이후 최근 5년 연속 영업손실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는 "테라 출시와 함께 모든 직원이 '필사즉생'의 각오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 힘든 시기에 마침표를 찍고, 반드시 재도약의 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맥주시장 점유율을 40%까지 높인다는 목표다. 현재 맥주시장은 오비맥주가 52%, 하이트진로가 25%, 롯데주류가 7%, 수입맥주 등이 16%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칭타오나 하이네캔의 경우처럼 병 색깔을 초록색으로 선택한 것도 테라 인기에 한몫했다는 게 전문가의 평가다. 초록색이 청정라거의 이미지를 각인하는 데 효과적이란 해석도 있다. 

여기에 '테라'와 '참이슬'을 혼합한 소폭주 ‘테슬라’이라는 단어 유행도 인기를 부추긴 요인중 하나다. '카스'와 '처음처럼'를 섞은 ‘카스처럼’ 술이 유행하며 판매량을 끌어 올렸던 경우와 같은 케이스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