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이슈+]‘롯데’ 신격호, 건강악화 입원"고령으로 새거주지 환경 적응 어려워"…"식사도 제대로 못해“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07.02 23:52
  • 댓글 0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최근 주저지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소공동 롯데호텔로 옮긴 뒤 건강이 급격히 악화돼 2일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2일 롯데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법원의 거처 이전 결정에 따라 지난달 19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레지던스 49층에서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현 이그제큐티브타워) 34층으로 거처를 옮긴 직후 건강이 급격히 나빠졌다.

신 명예회장은 이에 따라 이날 오후 건강상태를 종합 검진하기 위해 잠실 인근에 위치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신 명예회장은 특히 지난주부터는 불안 증세를 보이며 제대로 식사하지 못하고 있으며, 기력이 쇠약해져 링거까지 맞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고령에 새로운 환경으로 이사하다 보니 적응을 하기 어려운 상태인 것 같다"며 "오늘 오후 아산병원에 입원했지만, 생명이 위독한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신 명예회장은 올해 97세다. 신 명예회장의 입원 소식을 들은 장남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이날 병원을 찾아 부친을 문안했다고 SDJ코퍼레이션 측은 전했다.

신 명예회장은 1990년대부터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을 집무실 겸 거처로 사용해 오다 2017년 8월 해당 건물이 전면 개보수에 들어가면서 지난해 1월 롯데월드타워 49층으로 이사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의 공사가 마무리되며 이그제큐티브타워로 재탄생하자,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은 신 명예회장이 소공동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고, 지난해 11월 가정법원이 이를 수락했다.

신 명예회장의 후견을 맡은 사단법인 ‘선’은 신 명예회장에게 롯데월드타워가 갖는 의미와 건강상의 이유 등을 앞세워 거주지를 잠실로 유지해야한다는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신 명예회장이 소공동으로 돌아간 뒤 건강이 악화한 상황이 장기화한다면 그의 소공동 복귀를 주장했던 신동주 전 부회장에 대한 책임 논란이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고령인 부친의 거처를 소공동 롯데호텔로 이전시켜 어떻게든 신 명예회장을 자신의 영향력 아래에 두고 신동빈 회장과의 힘겨루기에서 유리한 입지를 확보하기 위한 포석이 아니었냐는 시선이 나오는 이유다. 신 전 부회장은 2015년 동생인 신동빈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시작하면서 롯데호텔 신관 34층을 점거한 후 심신이 미약한 부친을 상대로 각종 위임장과 계약서, 임명장 등을 유리한 행보를 보였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