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컨슈머 컨슈머
이마트 ‘피코크’, 밀키트로 제2 도약 박차1세대 HMR 대표주자 피코크, 밀키트시장 진출…6종 상품 선봬
  • 서연옥 기자
  • 승인 2019.06.10 08:31
  • 댓글 0

국내 1세대 HMR의 대표주자 이마트 '피코크'가 밀키트를 바탕으로 제2 도약을 선언하고 나섰다.

이마트는 10개월간의 기획기간을 거쳐 ‘피코크 밀키트’를 신규로 출시하고 10일부터 이마트 성수점, 용산점, 은평점 등 전국 105개 점포 및 온라인몰을통해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

피코크 밀키트는 ‘레드와인소스 스테이크’, ‘밀푀유 나베’, ‘훈제오리 월남쌈’ 등 총 6종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1만1800~1만5800원이다. 피코크 밀키트는 해외여행 경험이 풍부하고 외식산업의 성장기에 유년시절을 보내 식도락에 관심이 높은 30~40대 맞벌이 부부를 주요 타킷으로 잡았다.

일례로 ‘피코크 레드와인소스 스테이크’는 초이스 등급의 냉장 채끝살에 아스파라거스, 파프리카, 방울토마토 등 9가지의 풍성한 가니시를 곁들여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또 바베큐 소스나 데미그라스 소스가 들어 있는 일반 시중 제품과는 달리 호텔이나 고급 레스토랑에서 주로 사용하는 레드와인 소스를 넣어 차별화를 꾀했다.

‘피코크 쉬림프 로제 파스타’ 역시 로제 소스가동봉돼 있는 기성 제품과는 달리 토마토 소스와 크림 소스를 따로 제공해 로제 소스 본연의 맛을 살리고 데 주력했다. 이와 함께 피코크 밀키트는 이마트 오프라인 점포 및 쓱배송과의 연계를 통해 편의성을 높이고 포장지 과다사용 문제도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밀키트는 사전 주문 방식을 통해 가정으로 배달되기 때문에 최소 이틀 간 기다려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을뿐 아니라, 재료의 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포장지를 과다하게 사용하는 점이문제점으로 지적됐다.

피코크 밀키트의 경우 이마트 점포망과 쓱배송을 활용해 필요에 따라 당일 구매가 가능한 데다 자체 개발한 패키지를 사용해 포장지 사용을 최소화했다. 이마트가 이렇듯 밀키트 시장에 진출하게 된 것은 1·2인 가구의 증가로 대표되는 인구구조적 변화와 함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한 집밥 수요 증가로 밀키트 시장이 폭발적으로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식품업계에서는 지난해 기준 200억원 규모인 밀키트 시장이 올해 400억원으로 2배 증가하고 2024년까지 7000억원을 점치고 있다. 피코크는 6월 말 ‘고수의 맛집’ 밀키트를 시작으로 1인용 밀키트, 오가닉 밀키트 등을 연달아 선보이는 등 밀키트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곽정우 이마트 피코크 담당은 “피코크가 2013년 출시 이후 작년까지 누계매출 9100억원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중 누계매출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미래성장 동력으로 밀키트를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피코크밀키트의 올해 매출 목표는 100억원로, 5년 뒤인 2024년에는 연매출 500억원 규모의 서브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연옥 기자  hj27720@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