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분석]해외시장 눈돌리는 소액투자자 늘어난다1분기 결제액 10조원 돌파…전분기比 25% 증가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9.05.15 18:31
  • 댓글 0

국내 증시가 침체되는 가운데 해외 주식으로 발길을 돌리는 소액 투자자들이급증하고 있다. 국내 주식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글로벌 분산 투자 필요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1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해외 주식의 국내 결제액은 10조원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4분기 대비 25%가량 증가한 규모다.

기관의 결제액이 상당 부분 포함 됐지만 개인투자자의 해외 주식거래가 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증권사 중에서는 미래에셋대우와 한국투자증권, 대신증권의 해외 주식거래가 가장 활발하다.

다만 해외주식 거래와 관련된 통일된 기준이 없는데다 산정 방식도 제각각이라 증권사들은 해외 주식거래액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집계한 작년 외화증권 금융투자상픔 위탁매매 거래액은 미래에셋대우 13조5748억원, 한국투자증권 9조6873억원, 대신증권 9조991억원에 달한다.

증권사들은 해외 투자자 유치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미래에셋대우은 증권사중 처음으로 해외주식자산이 6조원을 넘어섰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은 지난 1일 기준 6조302억원, 미래에셋대우가 출범했던 지난 2016년 말(1조원)에 비해 500% 이상 늘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그동안 해외주식 정보제공 서비스를 강화하면서 투자자들이 양호한 수익을 올린 것이 선순환 효과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해외주식투자를 담당하는 글로벌주식컨설팅본부를 통해 글로벌 우량기업에 대한 투자정보 및 다양한 해외주식투자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또 지난 2~3년간 해외투자 전문인력 육성 과정을 통해 대다수의 WM 영업직원들이 해외주식에 대한 전문 투자상담이 가능하다는 점도 실적 증가로 이어졌다.

김을규 미래에셋대우 글로벌주식컨설팅본부 본부장은 “수익률을 투자판단의 최우선에 두고 유망한 글로벌 기업을 발굴해 고객에게 추천하고 있다”며 “세계적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우량기업, 미국 배당성장 투자정보,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ETF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