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재테크 재테크
NH농협금융, 이대훈 은행장‧오병관 손보 대표 연임김광수 회장 첫 CEO 인사…글로벌 불황 감안 경력‧전문성 고려”
  • 최현지 기자
  • 승인 2018.12.17 18:32
  • 댓글 0

이대훈 은행장과 오병관 대표이사가 각각 연임되는 등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승진 및 전보 인사가 17일 단행됐다.

이번 인사는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지휘봉을 잡은 뒤 실시한 첫 사장단 인사다. 이번 인사는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와 내년 경기전망 불확실성 등을 감안 업무 경력과 직무 전문성을 우선 고려했다는 후문이다.

인사 발표안에 따르면 농협은행과 농협손해보험은 이대훈 은행장과 오병관 대표이사가 각각 연임됐다. 농협생명보험과 농협캐피탈은 각각 홍재은 현 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장과 이구찬 현 농협상호금융 자산운용본부장이 내정됐다.

농협금융지주는 이날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임기가 만료되는 4개 계열사(은행, 생명, 손해보험, 캐피탈)의 CEO 내정자를 추천했다. 임추위 직후 열리는 임시 이사회에서 후보자가 내정되면 이후 올해 연말께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개시된다.

농협금융 측은 지난달 16일 경영승계 개시를 시작으로 지난 한달간 다양한 내·외부후보군에 대해 종합적인 경영능력, 전문성, 평판조회 등을 중심으로 후보자를 압축했으며, 심층면접을 거쳐 최종 후보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NH농협금융 측은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되고 내년도 경기전망의 불확실성이 심화되는 만큼 경영체질을 개선하고 잠재 수익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는 적임자를 적극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농협은행장과 농협손해보험의 CEO는 임기를 1년 연장하게 된다. 농협은행장은 중장기 책임경영 유도를 위해 이대훈 현 농협은행장이 연임됐다. 이대훈 은행장은 지난 1년간 선제적인 리스크관리로 내실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는 오병관 현 대표이사가 연임됐다. 오 대표이사는 지난 1년간 농협손해보험의 토대 마련과 조직 안정화에 집중, 올해 폭염 피해 급증에도 불구하고 준수한 실적을 거둔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NH농협금융 측은 설명했다.

농협생명과 농협캐피탈 대표이사는 물갈이됐다. 농협생명 대표이사에는 홍재은 현 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장이 선임됐다. 또 농협캐피탈 대표이사는 이구찬 현 농협상호금융 자산운용본부장이 선임했다.

이번 인사는 올해 4월 취임한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의 첫 계열사 사장단 인사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서 김 회장은 “전문성에 초점을 두고 업무경력과 직무 전문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우수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겠다”고 인사 방향을 제시해 온 바 있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김광수 회장은 취임 후 시장경쟁력에 초점을 두고 역량이 검증된 전문가 중심의 인사원칙을 강조했다”며 “신임 대표들이 경영체질 개선과 잠재 수익 역량 확대라는 내년 전략목표를 추진하는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현지 기자  hherli123@naver.com

<저작권자 © 퍼스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