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정수 삼양식품 사장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

URL복사

15일 창립 60주년 기념사서 글로벌 기업 도약 강조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이 창립 60주년을 계기로 글로벌 기업 도약을 선언하고 나섰다. 삼양식품은 15일 창립 60주년을 맞아 14일 열린 언택트 창립기념식에서 김정수 총괄사장이 이같은 내용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김 총괄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60년은 사람들의 배고픔을 해결하겠다는 사명감에서 시작된 도전의 역사이며, 앞으로의 60년은 세계적인 식품기업으로 거듭나는 새로운 도전이 될 것"이라며 "세계를 무대로 삼양식품의 저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새로운 60년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김 총괄사장은 또 “ESG경영 실천을 통해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며 우리 사회의 발전에 기여하는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나아가겠다”며 ESG경영 의지를 피력혔다.

 

1961년 설립된 삼양식품은 ‘정직과 신용’이라는 창업정신을 바탕으로 한국 식품산업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며 발전해 왔다. 국내 최초의 라면인 ‘삼양라면’을 출시해 라면을 제2의 주식으로 자리매김하며 새로운 식문화를 창출했다. 최근에는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한 ‘불닭볶음면’을 통해 K-Food 열풍을 선도하며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해외 생산공장 없이 수출 물량 전량을 국내에서 생산하는 삼양식품은 2017년 1억불, 2018년 2억불에 이어 올해는 3억불 수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 한국 라면 수출의 절반을 책임지고 있다.

 

삼양식품은 또 2019년 일본 판매법인을 시작으로 올해 미국, 중국에 현지 판매법인을 추가로 설립했고, 내년 수출전진기지인 밀양 신공장 완공을 앞두고 있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삼양식품은 창립 60주년을 맞아 지난달 사사(社史)와 홍보영상을 제작했으며, 오는 10월 26일까지 자사 온라인몰 삼양맛샵에서 매칭그랜트 이벤트를 진행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물품을 기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