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우건설 매각 중흥건설·DS네트웍스 2파전

URL복사

아부다비투자청·중국건축공정총공사도 본입찰 빠져
호반건설 인수전 불참...500억원 입찰 보증금 받기로
KDB 인베스트먼트 "연내 매각 절차 마무리"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KDB산업은행 구조조정 전담 자회사 KDB인베스트먼트가 25일 실시한 대우건설의 매각 본입찰에 중흥건설과 DS네트웍스 두 곳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반건설은 참여하지 않았다.

 

26일 금관련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KDB인베스트먼트(지분 50.75%)가 이날 오후 본입찰을 마감 결과 중견 건설사인 중흥건설과 부동산 개발회사 DS네트웍스 컨소시엄이 인수 제안서를 냈다. IB업계발 인수 재도전 얘기가 나돌았던 호반건설은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로써 대우건설 인수전은 중흥건설과 DS네트웍스 2파전으로 결론났다.

 

대우건설의 최대주주인 KDB인베스트먼트는 산업은행의 구조조정 전담 자회사다. 산은은 2019년 사모펀드 형태로 보유하던 대우건설을 KDB인베스트먼트로 넘겼다.

 

산은은 앞서 대우건설 매각을 추진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던 전례가 있다. 2018년 1월 호반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나 대우건설의 해외사업장 부실 문제가 불거지면서 매각에 실패한 바 있다.

 

이후 이동걸 산은 회장은 2019년 국정감사에서 대우건설 매각 재추진과 관련해 "2년 정도를 거쳐 시기가 좋아지면 기업가치를 높여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그 사이 대우건설은 실적이 개선됐고 해외 대형 프로젝트를 잇달아 수주하는 등 기업가치가 높아졌다. 지난해 대우건설의 영업이익(연결 실적)은 5583억원으로 전년보다 53.3% 늘었다.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294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9.7% 증가했다. 리모델링 등 국내 주택시장 호조와 함께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 회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일부 잠재 투자자가 대우건설 인수에 관심을 표명하고 정보 제공을 요청한 것으로 안다. 언론보도 등을 보면 대우건설 매각 여건이 조성되는 듯 보인다"며 현시점을 매각 적기로 판단했음을 시사했다.

매각 대상은 KDB인베스트먼트가 보유한 대우건설 지분 50.75%다.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고려하면 예상 매각가는 2조원대 수준으로 추산된다.

 

KDB인베스트먼트는 이르면 다음 달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연내 매각 절차를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KDB인베스트먼트는 약 500억원의 입찰 보증금을 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년 매각 불발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입찰 보증금은 인수금에 포함되는 형태다.

 

이번 매각은 3년전의 되풀이를 막는다는 각오로 속도감 있게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KDB인베스트먼트는 이르면 다음 달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연내 매각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