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주열 한은 총재, 기준금리 인상 예고

URL복사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한국은행이 연내 금리인상을 예고하고 나서 주목된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연내’로 못 박으며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했다.

 

이 총재는 이날 열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설명회에서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정책을 질서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어 "경기 회복세가 빨라지면서 물가상승 압력은 지금보다 더 높아질 것"이라며 "지금 금리 수준은 코로나라는 위기에 맞춰 이례적으로 낮춘 것으로 경기 회복세에 맞춰 연내 정상화하는 것은 당연한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총재가 지난 11일 한은 창립 71주년 기념사에서 "현재의 완화적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한다"고 한 발언에서 한발 나아가 매우 이례적으로 금리인상 시점을 '연내'로 단정하고 나섰다.

 

이 총재는 또 "최근 가계부채가 급증하고 자산시장으로 자금쏠림 현상이 지속되면서 금융 불균형이 누적되고 있어 이에 유의해서 통화정책을 운용할 필요성이 커졌다"며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이 총재는 "금융불균형 대응을 소홀히 하게 되면 중기적으로 경기와 물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도 덧붙였다.

 

이 총재는 ”현재 기준금리가 0.50%로 상당히 낮은 만큼 두 차례 금리를 인상하더라도 긴축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은 안팎에서는 이르면 오는 10월 0.25%포인트 수준의 첫 금리 인상이 이뤄지고 내년 1월 혹은 2월 추가 인상이 단행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