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TX 노선 따라 들썩이는 수도권 아파트

URL복사

‘GTX 효과’ 누리는 지역 아파트값 상승세 가팔라
아파트 신고가 속출하고 청약 경쟁률도 치열
동두천, 파주, 화성 인천 송도 등에서 새 아파트 공급 잇따라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수도권 동두천, 파주, 화성, 남양주, 양주 등 지역이 GTX 수혜로 인해 가파른 집값 상승을 보이고 있다. 이들 지역은 GTX 개통 시 서울까지 도달 시간을 크게 단축시켜 교통 편의성이 확 개선 되는데다, 서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도 적어 탈(脫)서울 실수요자들의 내집마련 열기도 뜨겁다.

 

GTX 수혜 지역의 아파트 값은 상승세를 유지 중이다.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GTX-A가 정차하는 화성, 파주 아파트 값은 각각 11.2%, 8.1% 뛰었으며 GTX-B,C가 거치는 남양주, 양주 역시 14.0%, 13.2% 올랐다. 현재 GTX-A의 경우 착공에 들어갔으며 C노선은 올해, B노선은 내년 하반기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GTX 노선이 가시화 되면서 인접 지역도 들썩이고 있다. 대표적으로 동두천은 동기간 아파트 값이 15.0% 올라 GTX가 들어서는 타 지역들 보다도 두드러진 상승폭을 보였다.

 

동두천은 GTX-C 노선 정차 예정인 덕정역과 한 정거장 거리로 GTX가 지역 집값 상승에 미치는 파급력이 크다. 아파트 신고가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동두천 ‘지행역 동원베네스트’ 전용면적 84㎡는 올 4월 3억4000만원에 거래가 이뤄져 1년 전 보다 1억원 이상 뛰었다.

 

파주 운정 야당동 ‘롯데캐슬 파크타운 2차’ 전용면적 84㎡는 지난 2월 7억10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세웠다. 화성 동탄에서는 15억을 훌쩍 넘는 단지가 속출하고 있다. 아파트 값이 계속해서 상승하는 만큼 GTX 알짜 단지 선점을 위한 청약 경쟁도 치열하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동탄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는 지난 달 청약 평균 경쟁률 809대 1로 역대 최고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파주 운정신도시에 분양한 ‘파주운정신도시 디에트르 더 클래스’와 ‘파주운정신도시 디에트르 라 포레’ 역시 각각 24.05 대 1, 36.95 대 1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청약 접수를 마감했다.

 

부동산 전문가는 “GTX는 수도권에서 가장 손꼽히는 호재로 ‘교통혁명’이라고 일컬어질 정도로 일대 부동산 상승에 미치는 파급력이 크다”고 말했다. 이 전문가는 또 “먼저 사업에 들어간 GTX-A에 이어 타 GTX 노선도 서서히 가시화 되는 만큼 접근성과 가격 측면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외곽지역에 대한 관심이 올해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