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형 건설사 PF 차입금 1년새 15%↑

작년 말 기준 46.4조원…전년 40.2조원보다 15.3% 증가
차입금 자기자본 초과한 건설사 9곳…전년보다 2개사 늘어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지난해 말 기준 상위 대형 건설사 가운데 부동산 PF(플젝트 파이낸싱) 대출 규모만으로 자기자본의 100%를 넘긴 곳이 9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동기 7곳보다 2곳이 늘었다.

 

자본잠식 상태인 태영건설을 포함해 코오롱글로벌‧두산건설‧SGC E&C‧신세계건설‧롯데건설 등 6개사는 PF 잔액이 자기자본의 200%를 넘겼다. 조사 대상 39개 건설사의 부동산 PF 총액은 전년대비 15%, 두자릿수 증가를 했고, 금리가 높은 브릿지론의 비중도 줄기는커녕 4% 가량 늘었다.

 

5일 CEO스코어가 2023년 시공능력평가 상위 50대 건설사 중 전년도와 비교가 가능한 39개 건설사를 대상으로 부동산 PF 관련 차입금 현황(보증한도 및 보증금액‧대출잔액, 연결 기준)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39개 건설사의 전체 대출 잔액은 46조3644억원으로 전년 동기(40조2165억원) 대비 6조1479억원(15.3%) 증가했다.

 

세부 항목으로는 본PF(인허가 후 시공‧개발비용 조달용 대출)가 27조5927억원(59.5%)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4조9023억원(21.6%) 증가한 수준이다. 이어 브릿지론(토지 매입 등 사업 초기 자금을 확보하기 위한 대출)은 17조2192억원(37.1%)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36억원(3.8%) 늘었다. 이 밖의 기타 대출비용은 1조5525억원(3.3%)으로 전년보다 6220억원(66.9%)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 자본총계 대비 부동산 PF 차입금 비중이 100%를 넘은 건설사는 총 9개로 확인됐다. 자본잠식 상태인 태영건설을 포함해 △코오롱글로벌 351.7% △두산건설 300.8% △SGC E&C 289.6% △신세계건설 208.4% △롯데건설 204.0% △쌍용건설 192.4% △금호건설 158.8% △서한 129.9% 등이 포함됐다. 이는 전년도 7개사(코오롱글로벌‧태영건설‧롯데건설‧두산건설‧서한‧쌍용건설‧금호건설)보다 2곳 늘어난 것이다.

 

반대로 자본총계 대비 차입금 비중이 10% 이하인 건설사로는 △HJ중공업 2.2% △한화 2.7% △효성중공업 3.2% △두산에너빌리티 3.3% △계룡건설산업 5.0% △삼성물산 5.9% △호반건설 8.5% 7개사로 집계됐다. 2022년말 기준 10개사(한화‧HJ중공업‧계룡건설산업‧두산에너빌리티‧효성중공업‧삼성물산‧DL건설‧호반건설‧SK에코플랜트‧서희건설) 대비해서는 3곳 감소했다.

 

지난해 말 기준 대출 잔액으로는 현대건설이 9조906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롯데건설(5조3891억원), GS건설(3조3015억원), 태영건설(2조6920억원), HDC현대산업개발(2조5302억원) 순으로 각각 집계됐다.

 

브릿지론 대출 잔액 비중이 가장 높은 건설사는 호반건설로 대출 전액(100%, 422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어 △롯데건설(88.0%, 4조7411억원) △신세계건설(88.0%, 2200억원) △제일건설(68.3%, 3880억원) △HL디앤아이한라 (58.3%, 1402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본PF 대출잔액 비중이 100%인 건설사는 △삼성물산(2조3640억원) △금호건설(7460억원) △두산에너빌리티(3533억원) △화성산업(2543억원) △양우건설(650억원) △효성중공업(390억원) △HJ중공업(77억원) 7개사였다. 50%를 넘긴 건설사는 KCC건설(98.5%, 2565억원) 등 23곳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2024년 부동산 PF 만기 도래 차입금 규모가 가장 큰 건설사는 현대건설로 7조2790억원이었으며, 이는 전체 대출잔액 9조9067억원 중 73.5%로 집계됐다. 이어 △롯데건설 4조5351억원(84.2%) △GS건설 2조393억원(61.8%) △대우건설 1조4233억원(86.6%) △코오롱글로벌 1조3642억원(70.0%) 순이었다.

 

2025년 만기 차입금이 1조원을 넘는 건설사는 △HDC현대산업개발(1조2685억원) △GS건설(1조1107억원) △삼성물산(1조35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말 현재 기준으로 2024년 6월 현재 기준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보증한도 및 보증금액, 대출잔액 미공시 기업은 조사에서 제외됐다.